관장인사말
╋ 평화를 빕니다.

높은 가지를 흔드는 매미 소리에 묻혀,
내 울음소리는 아직 노래가 아니요...
풀잎 없고 이슬 한 방울 내리지 않는,
지하도 콘크리트 벽 좁은 틈에서,
숨 막힐 듯 토하는 울음, 그러나 나 여기 살아있소...
귀뚜르르르... 귀뚜르르르...
보내는 내 타전 소리가 누구의 마음 하나 울릴 수 있을까...
누구의 가슴 위로 실려갈 수 있을까...

안치환, 「귀뚜라미」 가사 중에서...


살아있음(Life)은 그 자체로 축복입니다.
모든 살아있음에 사랑하는(Love) 마음을 더하겠습니다.
사랑과 사랑을 연결하는 고리(Link)가 되겠습니다.
생명과 생명 사이를 사랑으로 이어가는
지역 사회의 바지랑대가 되어,
마침내 장애인과 지역을 연결하는
든든한 동반자가 되겠습니다.

관장 김정우 라파엘 신부